, , ,

학자금 대출금리 7개 학기 연속 1.7% 동결

Posted by

2024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신청이 1월 3일부터 시작
등록금 대출은 4월 25일까지, 생활비대출은 5월 16일 까지 신청 가능
생활비대출은 학기당 200만원으로 확대

정부지원 학자금 대출금리가 시중은행의 평균 대출금리와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 7개 학기 연속 1.7% 로 동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학생(학부모)은 시중은행 가계대출 평균 금리 4.97% 대비 3.27% 낮은 1.7%로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어 고금리 속에 학자금대출만큼은 상환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1.7% 이자는 기준금리 3.50%(2023년 11월 기준)에 대비해서도 1.80% 낮은 금리이니 아주 큰 혜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또 한 2024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에서 생활비 대출한도를 학기당 200만 원(연 최대 400만 원까지)으로 상향, 고물가 및 경기침체 시점에 학생들의 생계 부담을 낮추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학사운영의 유연성과 청년들의 조기 사회 진출을 지원하고자 연 3학기 이상 다학기를 운영하는 학교(학과) 대상자에게 등록금대출을 신규로 지원합니다. 취업 후 의무상환 개시여부와 상환금액을 결정하는 상환기준소득도 현행 2525만 원(공제 후 1621만 원)에서 2679만 원(공제 후 1752만 원)으로 인상하여 수혜를 입는 대상을 확대합니다.

학자금 대출은 학자금 지원구간 산정 및 통지 기간(약 8주)을 고려해 대학의 등록마감일로부터 적어도 8주 전에 신청해야 안정적으로 대출이 가능합니다.
또한 과거 고금리 학자금대출(2009년 2학기부터 2012년 2학기까지 실행된 일반 상환 학자금대출 금리 3.9%~5.8%)을 저금리(2.9%)로 바꿔주는 ‘제3차 저금리 전환대출’의 2024학년도 1학기 신청 및 접수도 1월 3일부터 받습니다. 신청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을 통해 가능합니다.

배병일 이사장은 “어려운 대내·외 경제환경 속에서도 재단의 설립 목적을 되새기고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낮추고자 7개 학기 연속 학자금대출 금리를 1.7%로 동결했다”며 “앞으로도 다학기제 학과 신규 지원·생활비대출 확대와 같이 변화하는 교육환경에서 선제적으로 제도개선을 시행해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학자금대출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